동영상 몇 개 (2015. 3. 8)

오늘부터 다시 썸머타임이 시작해서 한국과의 시차는 16시간으로 바뀌었어요(한국이 아침 8시면 미국은 전날 오후 4시)

그리고 요사이 찍은 동영상 몇 편 올립니다.

 


이건 2주 정도 전에 놀러갔을 때에요. 자기 맘대로 치는 골프~


힘겹게 머리를 묶었어요.


6개월 전에는 무서워서 뛰어들지 못하더니…


예전 동영상 보다가 생각나서 찾아간 곳인데, 때마침 똑같은 풍선을 불어주네요. (주변의 애들이랑 비슷한 또래같은데 서우만 거인처럼 크네요 ^_^)


이제는 자기 혼자 잘 올라가고 타네요.

2015.02.02


약 2-3주 전에 찍은 동영상입니다. 서우는 가끔 홀딱 벗고 폴짝 뛰면서 거울 속의 자기 모습을 즐겨 보곤해요.

 


지난 주에 산 서우의 세발 자전거. 첫날 시승식 동영상이에요. 발도 제대로 돌리지 못하면서 알려 주지도 않은 핸들링은 어찌 잘하는지 아무생각 없이 쳐다보던 선우까지 깜짝 놀랐네요. “아빠, 얘 아직 세살도 안됐는데~!”… 일주일도 안됐지만 그 사이 제법 신나게 자전거를 탑니다~~

2015년 1월 중순.

앞머리가 자꾸 눈을 찔러서 어제 집에서 조금 잘랐어요. 투구 같죠?

 

성탄절 아이들 특송이에요. 유씨 아니랄까봐 집에선 엄청 부르더니만, 남들 앞에선 조용하네요.

 

지난 주에 놀고 온 롹킨 점프라는 곳이에요. 역시 아이들은 뛰어놀 때가 보기 좋아요.

2014년 사진 정리

 

주루룩 훓어 보니 2014년이 이렇게 흘러 갔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럼, 즐겁게 감상하세요~

 

 

3월 1일. 집 앞 놀이터에는 이렇게 화사한 벗꽃이 핍니다.

 

3월 22일. 자전거를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는 선우. 20분만에 수업 끝~

 

4월 12일. 1년 정기권을 끊고 종종 들르는 오클랜드 동물원.

 

5월 3일. 날씨도 좋으니 자전거 나들이.

 

5월 26일. 오클랜드 동물원 가족 나들이.

 

6월 3일. 서부 시대 고전 의상을 입은 선우.

 

6월 14일. 선우의 합창단 발표 모습(선우만 빼고 나머진 모두 중고등학생)

 

6월 21일. LA에 놀러 갔을 때, 갈비 앞에서 행복해 하는 선우.

 

7월 13일. 교회 앞 공원에서 친구들과~

 

8월 22일. 서우의 할로윈 복장 점검.

 

9월 1일. 조끼를 입고 수영을 즐기는 서우 그리고 선우.

 

9월 19일. 서우 인생의 두번째 나들이 이발(이제는 얌전~)

 

올해까지는 이 짧은 머리로 버텨 보자구~

 

10월 10일. 토끼 두마리(모닝, 글로리) 분양(토끼집 일체는 보너스)

 

10월 10일. 선우의 할로윈 복장(여자 로빈훗?)

 

10월 21일. 요거트 먹으며 나름 행복한 표정을 짓는 서우.

 

11월 2일. 눈꼬리 치는 서우.

 

11월 26일. 샌프란시스코 항구 나들이.

 

11월 26일. 샌프란시스코 항구 앞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12월 6일. 당분간 선우의 겨울을 책임 질 옷(이 옷 입을 만큼 추운 날은 많지 않아요)

 

12월 18일. 햄버거 가게에서 한 장(서우의 피부는 예술~)

 

12월 19일. 옆동네 리버모어의 야간 나들이.

 

12월 23일. 3시간을 달려서 눈놀이 만끽.

경숙이네 돌아다니며 찍은 사진들 맛보기

IMG_20131215_160234
고모네 오기 전날. 피아노 퍼포먼스 가는 길.

IMG_20131216_132841
고모네 미국 방문 첫 날. 공항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바로 올라간 트윈픽스.

IMG_20131217_211229
미국에 있으면서 일주일에 5일이상 가고있는 VIP급 피트니스 – 클럽 스포츠
(서우는 부르지도 않았는데 쪼르르 달려 들어서 브이를 날리고 있다는~)

IMG_20131218_172640
정빈이가 찾아 헤매던 햄버거 젤리..비스무리한 걸 월마트에서 찾았어요!

IMG_20131219_105731
샌프란시스코 가면 빠질 수 없다. 피어39

IMG_20131219_121018
공교롭게 크루즈가 5분 전에 떠나는 바람에.. 금문교가 가까이 보이는 부둣가에 가서 찰칵.

IMG_20131219_131109
돌아오는 길에 한국마켓에 가서 쇼핑.

IMG_20131220_184019
인근지역 리버모어. 연말 분위기 엄청 나는 곳 방문.

IMG_20131222_171348
외식하면서 제일 많이 가는 인앤아웃 햄버거.

IMG_20131223_110933
LA 여행 첫 코스 유니버셜 스튜디오.

IMG_20131224_123025
선우 독사진 찍는데 옆에 고모네 지나가네~

IMG_20131225_110039
라스베가스에서 묵은 플라밍고 호텔.
선우가 안고 있는 건…친절한 산타 할아버지가 라스베가스까지 들고 온 크리스마스 선물 책.

IMG_20131225_110346
플라밍고 호텔 정원에서 한 장.

IMG_20131225_112050
여긴 라스베가스 파리스 호텔 앞. 가짜 에펠탑~

 IMG_20131225_113455
정빈이는 라스베가스 길에서 인형 커플이랑 찰칵.

IMG_20131225_124453
여기는 쵸코렛 세상. M&M안.

IMG_20131225_130352
라스베가스에서 하나 건졌으~ KA쇼.

IMG_20131225_130438
길 건너 뉴욕뉴욕을 배경으로~

IMG_20131225_173256
야밤에 라스베가스 벨라지오 호텔 분수쇼를 배경으로 모녀가 한 장~

IMG_20131228_104040
여긴 다시 우리 동네. 도서관 나들이 한 번 요렇게 떠나 볼까나~

IMG_20140101_113557
샤봇 호수 나들이

IMG_20140102_132543
의외로 건질 만한 사진이 별로 없는 17마일.

IMG_20140103_111145
빈 병을 돈으로 바꿔 보자구~

IMG_20140108_152326
요렇게 둘이서… 추수감사절에 개봉한 Frozen을 뒤늦게나마 보러 극장에~
(한국엔 지난 주에 겨울왕국이라는 이름으로 개봉했다나)

IMG_20140114_112008
오클랜드 동물원 나들이

IMG_20140114_130121
널찍한 잔디 밭에서 점심 먹기 전에 한 판 뛰기~

IMG_20140115_153642
바로 옆 동네 더블린 스케이트장 나들이.

IMG_20140118_133341
아이들의 천국(?) 쳐키치즈.

IMG_20140118_134942
얘는 돈도 안 넣고 어쩜 이리 실감나게 핸들을 돌리는지…

IMG_20140120_113113
겨울 같지 않은 날씨지만 스키장은 한 번 가줘야~ (소다 스프링)

IMG_20140120_131114
언제고 한 번은 해보리라 마음만 먹었던… 뒷자리 다 접어서 텐트처럼 써보기! (라면 맛 끝내줬어요~)

IMG_20140120_144857
선우는 난생 처음 스노우 보드 (어린이 코스에서 그럭저럭 잘 탔음)

IMG_20140120_144909
정빈이는 홍보용(?) 사진만 찍고 눈놀이~

IMG_20140125_140844
며칠 전. 미니 골프 나들이~

IMG_20140127_115651
오늘은 대중교통을 이용한 샌프란시스코 나들이. SF 왔으면 케이블 카는 필수!

IMG_20140127_123800
하이드 역 종점 근처에 있는 기라델리 쵸코렛 몰에서 한 장~

IMG_20140127_140322
이제야 미국에 와서 제대로 된 빌딩 숲을 본다고 기분이 좀 업~ (근데 정빈이는 왠지 뾰로통)

*** 일단 오늘은 여기까지만 임시로 사진 추려서 올려 봤어요 ***

할로윈을 며칠 앞두고

다음 주면 할로윈이라 복장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서우는 물론 아무것도 모르지만 우연히 코스코에서 발견한 복장이 가격이나 모양이 마음에 들어서 하나 골라 봤고요, 선우는 2주쯤 전에 자기가 직접 ‘이번에는 인디안으로 해보고 싶다’고해서 엄마랑 쇼핑을 가서 골랐습니다.

IMG_20131018_005914
이제 서우한테 핸드폰 들이대고 사진을 찍을라 치면 나름 표정을 만듭니다. (이게 자칭 예쁜 표정~)

IMG_20131018_010211
드디어 자매를 한 컷에 자연스레 찍을 때가 왔군요. (서우가 이제 왠만한 말은 알아 들어요~)

IMG_20131020_094957
“예쁜 표정!” 이러면 자기를 쓰다듬어요… ^_^;;

IMG_20131020_170921
사진보단 사탕에 관심이 있는 서우. (여긴 할로윈때 장식 할 호박을 파는 곳인데, 뒤에 보이는 볏짚은 애들 놀이터 같은 분위기로 셋팅 해 논 겁니다)

IMG_20131020_181837
이 애매한 표정을 보세요. 뭐라고 한 마디 할 자세죠?

IMG_20131020_182405
어쨋거나 아빠 시선에서 보면 아직은 요렇게 조그만 아이네요~

IMG_20131020_184705
지난 주부터 시작한 선우의 합창단 모습. 공교롭게 두번째인 이번주엔 프로 재즈 가수의 녹음에 함께하기로 해서 얼떨결에 꼽사리 꼈습니다.

IMG_20131021_175323이 표정에 대한 해석은… “그네타는 나 이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