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온 지 4년 됐네요.

2002년 1월 8일.
이민가방 3개 + 기타 짐 2개 들고 아내와 둘이서 머나 먼 이곳 미국 땅을 처음 밟았습니다.
캘리포니아가 어딘지, 샌프란시스코가 어떤 곳인지도 잘 모르고 무턱대고 미국에 온 지 4년이 지났군요.
(1월 8일이 제 입대일인 관계로 잊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에서 1년 반정도 살고 선셋지역으로 이사해서 1년 2개월,
그리고 이 곳 플레즌튼으로 이사 온 지 1년 4개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 사이에 가장 큰 이벤트라면 선우의 출생이구요, 원래의 목적에서 약간 벗어나서(애당초 뭔 목적이 있기는 했나? ^^;; ) 아내의 미국 간호사 자격증 취득에 이어진 취업 이민으로의 전환, 그리고 저의 대학원 과정 졸업 정도가 되겠네요. 늘 그렇지만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면 이런저런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하지만 영어라면 완전 외계어로만 생각하던 저희가 미국에 와서 학교도 다니고 직장도 다니며 그럭저럭(!?) 살고 있으니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이제 새해 기분도 슬슬 뿌리치고 본격적으로 2006년을 시작해야겠습니다.

밝은 분위기의 사진 하나 골라 봤어요(핸드폰 카메라로 촬영)

7 thoughts on “미국 온 지 4년 됐네요.”

  1. 혜임아 오랫만이야 잘 지내는 모습보니 좋구나^^
    니가 충고한대로 마음 비우고 영어공부에 열중하나 했는데 그 각오와 끈기가 오래가지못하고 그저 병원다니면서 하기에는 너무 무리라는 핑게속에 하루하루 보낸다.
    곧 봄이 오려는지 많이 따스로운 햇살이 포근하다. 몸건강하고 잘 지내~~ 또 연락할께 참! 3월 18일에서 26일 까지 워싱턴 DC에서 aorn이 열려 그래서 참석해보려구 볼수있으면 좋을텐데..

  2. 혜임아 올만이야^^
    여긴 찬기운이 살짝 감도는 봄이왔당
    근데 봄이라 그런지 싱숭생숭 맘이 그러네..
    3월은 여기 사무실에서는 가장 바쁜달이라서 그런지 일도 너무 많으니 하기가 싫고, 김밥에 계란삶아서 소풍이나 갔으면 좋겠당.
    넌 어떠니? 간호사 자격증은 딴거야?
    취직했으면 어디고 선우는 누가보는지 궁금한게 너무 많은데
    무심하게 시리 연락도 한번 없고 그러냐…
    우리 꼭 남남 된거같다?!
    우리딸 도영이는 이번에 초등학교 들어갔다..
    둘째라 그런지 좀 덤벙대고 공부도 좀 미숙하지만 나름대로 씩씩하게 잘 다니고 있어서 큰 걱정은 아직 없는데,, 섣불리 내가 직장에 나와서 애들까지 고생시키는건 아닌가 싶어 사실 일을 하면서도 왠지 불안한거는 생기네..
    다른 사람들은 어찌 다 직장생활을 몇십년씩 하는건지 모르겠네..
    나는 가끔씩 교회친구들과 싸이에서 만나기는 해~
    다들 너 소식 궁금해하고 보고싶어하지.
    전화통화도 힘들고 얼굴보기도 힘든데 가끔 메일이나 쪽지라도 날려주라~
    참 선우동생은 우찌 됐어?
    선우 이뿌게 잘 키우고 신랑이랑 알콩달콩 잘 살고있어..

  3. 안녕 귀환, 혜임, 선우
    정말 오랬만이지..
    넘 오랬만이라 좀 미안하지만…

    귀환스 잘 지내고 있지 모두들…
    나도 잘 지내고 있다네..

    나도 변화가 생겼다면 음~~결혼할 여인이 생겼다는거지.ㅋㅋ
    4월29일 수원서 결혼한다..추카해줘…
    정보를 주자면 우리보다 한살어리고 이름은 이은섭 수학샘이다.

    암튼 귀환아 미국서 잘 살고 있다니 반갑고
    한국오면 꼭 보자고…
    잘살고 또 연락할께..
    안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wo × fi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