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인사 및 근황

사용자 삽입 이미지2007년이 밝고도 어느새 열흘이 지났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2년 1월 8일에 미국에 왔으니 이제 만 5년을 꽉 채우고
미국생활 6년차에 들어섰군요.
(군입대와 같은 날짜라 잊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그럼, 가까운 친지와 지인들을 위해서
공개근황을 짧게 써 보겠습니다.

지난 12월 18일에 저희 어머님께서 미국에 오셨습니다.
(6개월 꽉 채우고 한국으로 가실 예정입니다 ^^;;)

1월 2일에는 저희가 이사를 했습니다. 같은 아파트 단지 내에서의 이사에(70미터) 같은 1층에서 1층으로의 이사였고, 일주일 전쯤에 우연히 월마트 주차장에서 짐 운반용 카트를 줏는 바람에 반나절동안 대부분의 짐을 저 혼자 나르면서 가뿐하게 마무리 지었습니다. 방 두개짜리 집이…역시 비싼 만큼 좋군요 – 이래서 다들 돈돈돈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납니다.
(아파트 번지만 바뀌는 통에 전화번호도 그대로 유지되고, 인터넷도 끊김없이 쓰고 있습니다)

저는 이사 후 집 정리가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으로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40분 거리, 실리콘밸리에서 30분 거리라는 지리적 잇점때문에 좋은 일자리들은 비교적 많이 있는 것 같은데 아무래도 언어와 경력때문에 그리 녹녹하지는 않군요. 부디 마음에 맞는 직장과 연결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11월쯤에 EA.com과 인터뷰까지 갔었는데. 물먹은 후로는 좀 더 담담해지게 되더군요 ^^;; )

직장 알아보며 포트폴리오 싸이트를 재정비하는 틈틈이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있는데, 애드센스에 부쩍 욕심이 납니다. 현재는 한국 블로그 사이트를 통해 훓어보듯이 정보를 모으고 있습니다만, 욕심을 내자면 책도 사 보고 유료회원도 가입해봐야 할 듯 싶습니다. (아직 컨텐츠에 대한 확신이 안 서서 쭈뼛거리고 있습니다)

그럼, 선우의 크는 모습은 선우의 육아일지를 통해서 + 저의 미디어 리뷰는 궁시렁+궁시렁 에 추가하겠습니다.

사족. 펭귄을 뒤집은 쓴 위의 캐릭터는 조금 전에 제 포트폴리오의 프로필 사진대용으로 그린 건데… 인사글에도 어울릴 것 같아서 붙여 봤습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eighteen + elev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