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따뚜이, 픽사의 선택에 박수를

디지털 상영관
파리의 야경
징그러운 쥐들
리얼한 요리
요리왕 비룡
다이하드4를 누른 첫 주 흥행 성적 – 비평가들의 호평
자아를 찾는 레미의 좌우충돌
로봇 조종
라따뚜이
http://kdaq.empas.com/qna/view.html?n=5769971&sq=%26%2346972%3B%26%2346384%3B%26%2346748%3B%26%2351060%3B

‘라따뚜이’는 ‘쥐(rat)’ 와 ‘휘젓다(touille)’ 의 합성어이자 프랑스식 잡탕요리를 뜻하는 불어.

타고난 미식가이자 프랑스 최고의 요리사를 꿈꾸는 <라따뚜이>의 주인공 ‘레미’가 다름아닌 생쥐이기 때문이다.

http://blog.naver.com/hyunseek15?Redirect=Log&logNo=130019463487

http://illuminate.egloos.com/3560196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House” 1시즌 1화 감상.

윤수의 추천에 힘입어 House 1시즌을 구해서..일단1화만 감상~
개성만점인 주인공도 마음에 들고..내용도 괜찮았어요.
(미국 어떤 싸이트에 보니 심슨(Simpson)의 목소리와 외모를 하고 있다는데…그러고보니..그렇군요 ^^)

마음에 팍 와닿은 대사: 존엄성을 지키면서 살 수는 있어도 존엄성을 지키면서 죽을 수는 없어 (You can live with dignity, we can’t die with it.)

– 1편만 따로주는 점수: ★★★☆

천사와 악마(Angels & Demons) / 스팀보이(Steamboy)


‘천사와 악마’ 간만에 읽은 책입니다.
(그러고 보니…’다빈치 코드’ 이후 읽은 게 없는 것 같기도 하군요.
+ 한글 번역본으로 읽었습니다. 책표지 이미지 보고 오해하지 않기를-한국판 표지가 영 마음에 안 들어서 아마존에서 구해다 올렸을 뿐 입니다.)
각설하고, ‘천사와 악마’는 ★★★★, ‘다빈치 코드’는 ★★★☆ (…였는데… ‘천사와 악마’를 보고나니 상대적으로 ★★★ 로 추락 – 긴박,스릴면에서 ‘천사와 악마’쪽에 훨씬 점수를 주겠습니다)
나름대로 이상한 경험을 한 게, ‘천사와 악마’를 한창 읽는 중에 요한 바오로 2세가 죽었다는 점입니다. (‘천사와 악마’는 교황의 죽음과 차기 교황 선거 사이에 일어나는 하루동안의 이야기 임)
책을 통해서 마치 로마/바티칸에 대해서 열심히 공부한 후에 뉴스를 통해서 간단한 요점 정리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을 정도였어요.
프리메이슨에 관한 이야기는 상당 부분 김진명의 책에서 본 것과 겹치기도 했지만…글의 짜임새 면에서는 안타깝지만 댄 브라운의 압승.

&


대학교 1학년때 접했던 아키라의 충격 이후 17년. 기대가 커서 실망도 클까봐 내심 마음을 졸이고 봤습니다. 영화를 다 보고나니 ‘메모리즈’의 3번째 에피소드인 ‘대포의 거리’의 극영화 버전이라는 느낌이 저절로 드는군요. (+윤수가 보내 준 스토리보드 북을 다시 보고 애니를 또 봐야 겠다는 생각도) …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들지만 평가는 일단 보류합니다.
2005년 10월 26일에 점수 부여: ★★★★

*위의 두 작품을 연달아 이야기 한 것은… “인류와 과학”이라는 공통된 주제 때문이랍니다.

영어로 본 3가지 테스트(성격, IQ, 사회성)

같이 일하는 길버트가 난데없이 웹주소를 알려주고 한 번 테스트 해 보라고 해서..
영어공부 삼아 테스트 해 봤습니다. http://web.tickle.com
많은 테스트가 있었는데..그 중에 3가지를 콕 찝어 주더군요.
3개 다 테스트 하는데 1시간 더 걸린듯…^^;; (간단한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 첫번째, 잉크얼룩으로 보는 성격 테스트 http://web.tickle.com/tests/inkblot/
-저의 결과를 요약해서 얘기하자면… 평화주의자(맞나? ^^)
[#M_ 원문 보시려면 클릭..| 영어원문 닫기.. |
guiwhan, your subconscious mind is driven most by Peace

You have a deeply-rooted desire to make peace in the world. Whether through subtle interactions with loved ones, or through getting involved in social causes, it is important to you to be able to influence the world in a positive way.

You have a deep respect for humankind. You care about the future of the world, even beyond your own involvement in it, and you inspire others to feel the same way. Your innate drive toward peace guides you in daily life towards decisions that are respectful toward yourself and others.

Your psyche is very rich; the more you learn about it, the more you will understand who you really are. _M#]
** 두번째, IQ 테스트 http://web.tickle.com/tests/uiq/
– 영어라는 난관을 뚫고 122
(나이 들면 약간 높아진다는데, 중학교때와 비슷한 것은 영어때문이라고요!! 반대라구요? ^^;;)
[#M_ 원문 보시려면 클릭..| 영어원문 닫기.. |
Congratulations, guiwhan! Your IQ score is 122

This number is based on a scientific formula that compares how many questions you answered correctly on the Classic IQ Test relative to others.

Your Intellectual Type is Precision Processor. This means you’re exceptionally good at discovering quick solutions to problems, especially ones that involve math or logic. You’re also resourceful and able to think on your feet. And that’s just some of what we know about you from your test results.
_M#]
*** 세번째, 사회성 테스트 http://web.tickle.com/tests/classiccareer/
– 팀원과 호흠을 잘 맞추는 스타일이래요. (팀으로 일 해 본 경험이 많지 않은데..^^;;)
[#M_ 원문 보시려면 클릭..| 영어원문 닫기.. |
guiwhan, your career personality type is ISFJ

That means that based on the standard measure of personality traits, you are a strong team player and believe the needs of the group come before the individual. You generally care about the people around you, which allows you to provide a personal touch at your workplace. That sense of caring allows you to feel personal accomplishment and acceptance from your co-workers who know they can turn to you for help. You are generous with your time and spirit and look to make the present moment better for everyone.

Your emotional strength combined with a pragmatic approach to work makes you a strong asset. You don’t like juggling multiple projects at once and would rather get one project off your desk at a time. Because of your internal value system, you don’t need false flattery from others. You have a strong work ethic and inspire others by your example. Because of this, you are a strong leader on any team. To you, your work speaks for itself.

The reason employers and recruiters might be on the lookout for you is that only about 7% of the U.S. population shares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your personality type. Research shows that businesses succeed when employers create a good balance of personality types in the office. And since only 7% of the U.S. population shares your type, that means employers are looking for you. _M#]

블로그 여기저기 떠도는 성격테스트 보다는 아무래도 신뢰도가 높다고 느껴집니다.
(비교적 좋은 결과가 나왔으니까 이렇게 말하는 거 겠죠? ^^)

아기를 위한 노래가사 바꾸기

아기를 돌보다 보면 으례 아기에게 이런 저런 동요나 노래 같은 걸 불러주게 마련입니다.
저는 유치원을 다니지 않아서(물론 변명!) 아는 동요가 적지만,
하여간 선우와 함께 있다보면 이런 저런 노래를 불러 주곤 하지요.

오늘의 빅 히트는…
선우를 돌보는 중에 장모님이 개사하여 부르신 노래입니다.
(악보가 없어도 누구나 아는 곡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노세 노세 어려서 놀아~
젊어지면 못 노나니~
학교가서 공부하고~
학~원도 다니고~~….

옆에서 어렴풋이 잠이 들던 아내는
이 노래를 듣다가 웃겨서 잠이 확 깼다는군요 ^^

오늘의 특식, 동치미 국수!

열흘전 쯤에 장모님이 담그신 동치미(굳이 따지자면 간이 동치미)가 제법 익어서..
어제 저녁에 냉동실에 넣어서 얼린 사이다를 부숴 넣고(제가 약간 달게 먹습니다),
와사비도 조금 풀어서..정말 시원한 국수를 해 먹었습니다.
3인분은 넘게 먹은 거 같네요. 배 터지기 일보직전 ^^;;

이런 음식을 먹으면… 외국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걸 잠시 잊게 된다는 거..아시려나?

내일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콩국수를 해먹기로 해서..콩을 물에 불려 넣었습니다.

점수: ★★★★

요즘 즐겨먹는 과일- 수박, 복숭아…

집에서부터 걸어서 3~5분 거리에 샌프란시스코 제2의 챠이나타운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제법 큰)청과물 파는 마켓도 3개정도 있고, 퓨전, 월남, 중국식당도 여기저기 많이 있지요. 낮동안엔 항상 사람들로 붐비고 밤에도 젊은이들의 간식거리(차, 아이스크림 등)가 제법 있어서 나름대로 활기 찬 곳이지요. 챠이나..라는 이미지에 맞게 다른곳에 비해 가격도 비교적 저렴한 편입니다.
아내의 임신/출산덕에 올 여름은 이 동네의 장점을 십분 발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과일은 끊이지 않고 먹고 있으니까요.
요즘 저희의 단골 메뉴는 사진으로 보시다시피 수박입니다. 한국의 꿀수박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잘만 고르면 별로 뒤지지 않는 달콤함과 시원함을 함께 할 수 있지요. 아내가 복숭아도 좋아하는지라 수박과 더불어 종종 복숭아/자두도 함께 먹구요.

수박은 1파운드(453그램)에 19센트.. 대충 어른 얼굴만한 게 3~4천원정도 하구요, 복숭아는 종류별로 1파운드에 69~99센트 정도랍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직접 사다 먹은 적이 별로 없기도 하고(어머니가 알아서 항상 냉장고를 채워 주셨기에 ^^;;; ), 이곳에 온 지 3년이 가까워 가는지라…한국과의 가격 비교가 잘 안되네요.
생각난 김에 한국 인터넷 청과물 파는 곳을 둘러 봤는데요… 다른 건 모르겠는데 열대 과일 (망고, 키위, 오렌지, 메론 등)은 정말 상상을 불허할 정도로 가격 차이가 심하군요.
아무래도 저희는 알게 모르게 캘리포니아라는 곳에 많이 동화되어 있는 것 같네요.

I, Robot

‘컴퓨터의 발명이후, 인공지능에 대한 연구가 좀 더 활기를 띄기 시작하고 사람이 만든 인공지능은 최대한 사람과 비슷해지는 방향으로 흐르기 시작한다. 그러나 곧 인공지능의 발달은 제한에 부딪힌다. 사람을 뛰어넘는 인공지능은 사람을 어떤 기준으로 대할(面) 것인가?’

만화나 영화로 숱하게 나오는 로봇과 인간의 대결 구도의 공상과학물들은 방금 얘기한 상상력을 전제로 펼쳐집니다. 대표적인 영화로는 터미네이터가 있겠지요.
Robot이라는 단어 자체를 자신의 소설에서 처음 만들어 낸 천재 소설가/과학자인 아이작 아시모프는… 위에서 말한 인공지능/로봇의 아이러니한 문제 가능성을 위해 다음의 3가지 자물쇠를 제시합니다.

1. 로봇은 어떤 일이 있어도 사람을 해치면 안된다.
2. 1 원칙에 벗어나지 않는 한, 로봇은 사람의 명령에 절대 복종한다.
(로봇을 살인/상해의 도구로는 사용할 수 없게 한다는 뜻이겠죠?)
3. 1,2 법칙에 벗어나지 않는 한, 로봇은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

영화 I, Robot은 위의 로봇 3원칙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에 대한 영화입니다. 아시모프의 다른 책에서는 로봇 0원칙이라는 얘기로 전혀 다른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만, 하여튼 이 영화는 자신이 이미 제창해서 거의 절대시되다시피 한 의견의 문제점을 다시 파헤치고 있습니다. (얼마전 스티븐 호킹이 블랙홀에 대해 주장했던 예전의 주장을 철회하고-이 주장 때문에 스티븐 호킹이라는 인물이 세상에 이름을 날리게 됐죠…블랙홀은 모든 물질을 빨아 들여서 무(無)로 만든다..- 블랙홀에 대한 수정 논문을 발표해서 화제가 됐었습니다만, 이 영화도 조금은 스티븐 호킹의 태도와 비슷한 면이 보이는군요… 물론 영화 자체가 아니라 원작에 한(限)한 이야기겠지만요)

이곳 미국에서는 올 초부터 위의 포스터를 볼 수 있었는데요, 저는 Robot 사진이 너무 멋 있는데다가 어디를 봐도 영화에 관련된 문구가 없어서 소니나 NASA같은 곳의 홍보용 포스터인줄 착각했답니다.

지난 과거인 2004년을 그리워 하며 + 로봇에 관해서는 거의 증오 비슷한 감정까지 가지며 살고있는 형사 역할을 맡은 윌 스미스도 나쁘지는 않았지만, 또다른 로봇 주인공 “써니“의 그림자에 가려지더군요. (개인적으로 슈렉이나 골룸보다 마음에 드는 CG 캐릭터 1순위 등극)
써니의 격투 액션과 윙크는 영화를 두 번 봐도 멋지더군요. (물론 집에서요^^)

* 다른 블로그를 돌아보니 이 영화에 대한 평가가 그리 좋지는 않군요. 난 재미있었는데… 빈곤한 철학이라고들 많이 얘기하던데, 전 이 정도면 훌륭한 거 아닌가 했는데 말이죠 ^^;

점수: ★★★☆

Kill Bill Vol.1+2

진작에 Vol.1을 구해놨지만 2편이 나오면 함께 보려고 굳세게 쳐박아놨던 킬빌의 Vol.2를 드디어 구했습니다. 그리고 엊그제 봤지요.

며칠 전에 요 윗 부분까지 쓰고 있는데 애기가 우는 바람에 중단 됐던 글 입니다. 처음 계획은 쿠엔틴 타란티노에 대해 좀 길게 써 보려 했는데 짬짬이 나는 시간으로는 좀체 다시 손대기가 어려워 벌써 며칠이 흘렀네요. 시간이 흐르다 보니까 처음의 그 여흥도 약간 시들해지고…해서 짧게 줄일랍니다.(그림 올려 놓은 것도 아깝고요^^;)

사람이 욕심내는 것 중에 “돈”과 함께 따라오는 단어=”명예”.
돈이야 생활하면서 계속 부딪히니까 어쩔 수 없다하지만, 전 평소에 명예욕은 별로 관심이 없다고 생각하며 살았습니다. 근데 쿠엔틴 타란티노의 킬 빌을 보니까 그 명예욕이란 거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더군요. “킬 빌 vol.1″이라는 제목 바로 전에 “쿠엔틴 타란티노의 네번째 영화”라고 자신있게 내세운 글귀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기 시작했는데, (감독 자신이 각본을 썼다고는 하지만) 참 자신이 하고 싶은 걸 마음껏 표현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정말 멋들어진 애니메이션 부분도 그렇고, 슈퍼 히어로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빼어 놓을 수 없는 피바다 액션, 사무라이, 중국 권법 등 ‘나는 이런 걸 좋아 해’라고 말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무리 잘난 감독이라도 돈놓고 돈먹는 헐리우드에서라면 그다지 쉽지 않은 일이겠지요. 원래 타란티노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얼마나 보여 줬는지는 물론 알 수 없지만(보여주는 것과 보는 것은 때때로 상당히 틀린 이야기로 남지요^^), 블록 버스터급에서 저만큼 자기 취향을 마음껏 떠들어 댈 수 있는 건… 제 생각엔 돈 보다는 그가 찍은 세편의 영화가 가져다 준 “명예”가 아닐까 싶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래서 성공하고 싶은걸까요?

기대를 많이하고 본 영화라 약간 걱정아닌 걱정을 했는데, 실망보다는 만족이 훨씬 크네요.

부러버요. 쿠엔틴 타란티노~

** 영화를 본 후, 웹을 통해 알게 된 사실:
1편의 오렌 이시이 부하인 크레이지88 행동대장, 쟈니 모 =
2편의 수염을 자꾸 만지는 싸부, 파이 메이 (1인 2역이라니 놀랍죠?)
실제 이름 유가휘, 실제로 남파소림권이기도 한 ‘홍가권’을 익힌 진짜 무술인, 황비홍의 직계제자라고 하네요.
(이런..그러고 보니 크레딧을 제대로 안 봤군요)

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