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원의 아침편지..구독 취소~

친구 김학신과의 채팅을 통해서 우연히 알게 된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구독하기 시작한 지 대략 1달 가량 되어가는데, 오늘 드디어 수신취소 버튼을 눌렀습니다. 아침마다 무료로 배달되는 그야말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혹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좋은 이야기들을 굳이 수신거부한 이유는.. 글쎄요, 무엇보다 제 마음이 닫혀있어서 그런게 아닐까 하는 짐작 정도…

기본적으로 제 마음속에는 한가지 개똥철학(?)이 있습니다. 외부의 어떤 자극을 통한 변화 보다는 먼저 내 마음을 잘 살펴보자.. 뭐 이런식의 ^^;;
이제 서른 다섯밖에 안된(?) 나이로는 너무 빨리 정리하고 있는 거 같기는 하지만, 그런 카운셀러 식의 좋은 얘기들.. 이미 제 마음속에서 한 번씩 거쳐간 생각들이라고 느낄 때가 많아요. 그리고 지금의 제 현실에 맞추어 보면 너무 뜬 구름 잡는 얘기 같기도 하고요. (편지 하나를 수많은 사람에게 보내야 하는 시스템의 한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만..)

초등학교 때인가 소크라테스의 “너 자신을 알아라”라는 말을 어느 명언록에서 보았을 때, 저는 무지 황당했습니다. ‘이게 무슨 명언이야~’라는 반응 정도. 그리고 더 나중에 그 소크라테스가 세계 3대 성인으로 꼽는 사람이라는 걸 알았을 때도 비슷한 반응이었지요.
그런데, 군대에 가서… 제 자신에 관해 돌아 볼 시간이 많아지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딱히 어떤 결론을 내린 건 아니지만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안다는 건 내 평생을 두고 풀어 나가야 하는 숙제라는 생각은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극히 개인적이고 어쩌면 조금은 위험한(?) 생각인 것도 같지만.. 고도원의 아침편지나 기타 카운셀러 같은 성격의 좋은 글들은 그 숙제를 풀어 가는데 별 도움이 못된다는 걸… 이번 기회를 통해 나시 느낍니다.

처음의 마음처럼 계속 이어지고 있지는 못하지만 제 블로그의 Sub 타이틀을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이라고 한 이유도 같은 맥락이랍니다. 하루하루 나에게 일어난 일들과 그것에 대한 나의 생각을 정리하면서 내 자신을 살펴보기. 제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랍니다. ^^

** 잡담 – 매트릭스1편에서 네오가 맨 처음 오라클과 만나는 부엌..그 입구 위쪽에 소크라테스의 글이 액자에 새겨져 있답니다…오라클(=선지자)에게 자신의 미래에 대해 물어보러 오는 사람들은 사실 그 말이 정답이라는 걸 알아야 한다는 얘기겠죠?.. 따지고 보면 네오와의 첫 대면에서 오라클이 말한 건 결국 ‘네 자신을 알아라’라는 말을 이리저리 돌려서 얘기한 거라는… 억지도..^^

방학모드 돌입~

이 나이에 아직도 방학을 즐기고 있으니
너무 심한 게 아닌가 싶지만..
방학이란 게..정말 학생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특혜가 아닐까 하네요^^

하여간에 그제 수업을 마지막으로 방학입니다 ^^

이제 그동안 미뤘던 일을 하나둘씩 풀어나가야 할 차례~

우중 아저씨 말대로 할 일은 많고 세상은 넓고…

늘 그렇듯이 마음은 바쁘고 하는 일은 없고…

하여간 이제 좀 이 블로그에 충실하면서 하나 둘씩 정리를 해나가도록.. 화이팅!

15년 전 내 모습. 아, 옛날이여~

몇년 전에 작성했던 영문 자기소개서를 찾을 일이 생겨서 Back-up CD를 뒤졌습니다. 그 와중에 대학교 1학년때의 모습을 찍은 사진의 스캔 화일이 발견 됐습니다. 요즘 들어서 약간씩 살이 붙고 있는 건 알았지만 전체적으로 저는 항상 고만고만한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날씬(?)한 모습에 깜딱 놀랐습니다. 지금보다 10kg이상 덜 나갈 거 같아 보이는데, 그렇다면 1년에 1kg씩 체중이 늘고 있었단 말일까요? ^^;; 블로그 써핑을 하다가 우연히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는 글을 봤는데 오늘의 제 블로그에 딱 맞는 제목 같네요. 새록새록 돋아나는 추억때문이라기보다 저 때의 몸매를 위해서라도 다시 돌아가고 싶네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생각들은 “다이어트”라는 단어까지 이르렀습니다. ^^;;

** 대학교 1학년때가 15년 전이라니 정말 이상한 기분이 드네요. 이제 대학교 졸업반쯤 된 거 같은데 그 사이에 세상이 1번 하고도 절반이 변할만큼 흘렀다니…잉~~~ 빼도박도 못하고 아저씨네…

돈이 왠수

이런저런 이유로 차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경제사정 때문에 중고차를 알아보려고 기웃거리고 있는데 쉽지 않네요. 길거리에 돌아다니는 저 많은 차들 중에 우리 차는 어디 가 있는지..
결혼 준비하는 동안에는 기혼자들이 참 위대해 보이더니, 이젠 오토족들이 부럽기도 하고..밉기도 하고 ^^;;
2달후에 우리 애기가 세상에 나오면 모든 부모들이 위대해 보이겠지요?

4월 본격 가동!

아파트 월세도 내고(미국에는 전세 제도가 없어서 대부분의 서민들이 월세로 살아가고 있습니다-하물며 우리는 유학생), 공과금도 내고 한달동안 일했다고 아르바이트 돈도 받고…어제, 오늘.. 매달 벌어지는 월례행사 덕분에 “또 이렇게 새로운 달이 시작 되는구나”라는 느낌을 확 받았습니다. (옆의 그림은 요새 아르바이트 직장에서 한창 작업중인 로고입니다 – 모양 괜찮죠? ^^ )
늘 비슷비슷한 날씨의 샌프란시스코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봄은 봄. 어느새 여름이 바짝 다가와 있는 느낌까지 드는 4월.
누구도 잡을 수 없는 세월은 이렇게 흘러가고 나도 그 흐름에 몸을 맡기고 떠내려 갑니다. 군대에서 배운 제일 좋아하는 말이 절로 나오는 군요.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고맙다, 내 손~

끈기없는 내가 어렸을 때부터 자주 들었던 작심삼일을 무사히 넘기고 이 글을 쓰고 있다는 것에 먼저 자축~.
학교 가는 차안에서 멍청히 창밖을 바라보면서 ‘오늘은 어떤 글을 쓸까?’하는 생각을 하다가 문득 내 손을 바라 보았습니다. 눈에 들어 오는 작은 상처 하나를 보다 보니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도 또 상처가 있더군요. 그러다가 결국은 꼼꼼이 내 손의 상처 자국 갯수를 세었습니다. (머리가 나빠서 그 사이에 또 까먹었습니다만)
대충 12개, 혹은 13개의 상처가 있더군요. 갯수를 적고 보니까 내가 손으로 연장을 써가면서 밥법이를 심하게 하고 산 사람 같네요.(크게 보면 컴퓨터 마우스도 연장에 해당은 됩니다만 ^^; ) 하여간…열개가 넘는 상처들 중에 기억이 나는 상처는 고작 3개정도 였습니다. 나머지 상처들은 언제 어떻게 생긴거지 가물가물 하더라구요. 짧게는 몇년에서 길게는 수십년(!)이 지나도록 손에 남아있는 상처라면, 당시에는 꽤 피를 봤을 상처인데도 말입니다. 저는 평소에 몸 중에서 가장 더러운 곳이 손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세상에서 제일 더럽다는 돈과 둘도 없이 친하게 지내는 사이이기도 하고, 그만큼 더러운 다른 것들과도 얼마든지 타협을 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니까요. 근데 그 손이 피를 흘려가며 얻게 된 상처가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 둘씩 기억에서 사라지는 건 망각의 동물로 태어난 우리로서는 어쩌면 당연한 일이긴 하겠지만 문득 미안한 생각이 들더군요. 내 몸중에 어디 하나 소중하지 않은 곳이 있겠습니까만 오늘은 새삼 손의 소중함에 대해 감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