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시작 된 마지막 방학!!!

학생이라는 신분이 가지고 있는 궁극의 매력인 방학!
저는 올 가을 학기에 졸업을 목표로 하고 있으므로, 저번 주로 봄 학기가 마무리 되었고… 이제 드디어 마지막 방학이 시작 됐습니다. 아르바이트와 직장의 애매한 성격을 띄고 있는 일을 계속하고 있는 탓에, 방학이라고는 해도 주 5일/ 하루 6~7시간씩 디자인 일을 계속 하는 고로… 뭐, 그다지 생활의 변화는 없습니다만… 학생에게는 방학이라는 단어만으로도 뭔가 숨겨놓은 보물을 가지고 있는 기분이 들잖아요? 하여간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호사도 이번 여름이 마지막이니, 안될때 안되더라도 계획은 근사하게 잡아야겠죠?

첫 단추는 데스크탑과 노트북의 깔끔한 정리를 통해서 원활한 작업 환경을 마련 하고자 합니다….만 이게 정말 쉬운 일이 아니네요.
통틀어 200GB가 넘는 공간에 뒤죽박죽 섞여 있는 자료들을 정리하고 백업을 한 후에 특정 파티션을 포맷하려는 계획이..주말동안 이것저것 건드려 보고서야 얼마나 제가 무지막지한 사용자인지 절실히 깨닫고 있습니다. 윈도우와 맥의 차기 OS인 롱혼과 타이거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기능 중 하나가 화일 검색이라는 걸 보면, 늘어가는 하드 공간을 제대로 관리 못하는 사람이 비단 저 뿐만은 아닌듯…
둘째, 홈페이지의 개편은 태터툴즈와 제로보드의 새버전이 늦는 관계로… 컴퓨터 셋팅이 끝나고 좀 다른 방향으로 시작할까 합니다. (그래서 일단 이곳은 (또)스킨만 교체했습니다.^^..)
셋째, 그동안 머리속에서 이리저리 계산만 해봤던 CP에 대한 생각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옮겨 보렵니다. (CP에 관한 간단한 안내는 여기를 클릭) 이 작업을 하는 틈틈이 포트폴리오와 연계된 개인 싸이트도 만들 계획이구요.
그리고 가을 학기에 발표할 파이널 프로젝트 준비도 차근차근 하면서… 그동안 사기만 하고 제대로 보지 않았던 플래시 관련 도서도 내것으로 만들 생각입니다.

짧게나마 정리해서 적고 보니… 부담이 만만치 않네요 ^^;;;
3달이나 되는 여름방학이니까… 차근차근~~~~아자! 아자!!!

오늘은…

귀환이 태어난 지 13076 일째
혜임이 태어난 지 11935 일째

귀환/혜임 만난 지 1847 일째
귀환/혜임 결혼한 지 1462 일째

귀환/혜임 미국 온 지 1214 일째
선우 태어난 지 305 일째
귀환이 담배 안 핀 지 128일째 (추가 수정)
선우가 걷기 시작한 지 31 일째

* 1462일 = 결혼 4주년 ^^

* D-day 알아보는 Naver 서비스는 아래의 링크를…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query=d-day

장모님, 한국으로 귀국.

5월말, 아내의 출산과 산후조리를 돌봐 주시기 위해 머나먼 미국땅에 오신 장모님. 저희의 찐드기 작전에 휘말려 예상(7,8월쯤 귀국) 보다 훨씬 늦은 오늘에야 한국으로 가셨습니다.
아이 봐주는 공은 없다는 옛말처럼, 정말 티도 안나는 일로 몸도 많이 상하시고 (못난 사위와 딸 때문에) 마음 고생도 꽤 하셨을텐데… 고맙다는 표현도 제대로 못하고 떠나 보냈네요. 우리 아이 선우는 엄마 아빠보다 훨씬 할머니와 함께 한 시간이 많아서..아마 외할머니를 엄마처럼 생각했을 거에요.(말을 못하니..그냥 짐작만 할 뿐입니다 ^^;;) – 실제로 저희보다 더 끔찍이 아이를 아끼셨답니다.
장모님, 부디 몸조리 잘 하시고 건강히 계시다가 선우가 팔짝팔짝 뛰어서 ‘할머니~’ 할 때…
편한 마음으로 또 놀러 오세요.
정말 정말 고맙고, 죄송하고..사랑합니다.

기념으로 사진 몇 장 올립니다.


-6월초, 출산을 몇 주 앞두고..라스베가스의 코카콜라 빌딩에서-


-9월 1일, 아내의 생일때… 골든 게이트 공원에서-


-9월 중순(샌프란에서 이사오기 이틀 전), 수백년 된 나무들의 숲. 뮤어 우즈에서-

미드포인트 통과~

한국에서 시각디자인과를 졸업 할 때는 1. 과목별로 마지막 한 학기를 집중 투자해서 좀 더 괜찮은 작품을 만들고 2. 그렇게 만들어진 작품들중에 3~5점을 골라 교수님들 앞에 심사를 받고 3. 교수님들의 평가 후 추가/보완해서 졸업 작품전을 가졌습니다.
지금 제가 다니는 학교의 대학원 과정은 이와는 사뭇 다르지요. 64학점을 이수해야 졸업을 한다면 대충 그 절반의 과정(1년~1년 반)은 마지막 프로젝트를 위한 준비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학교를 시작하면서 학생들은 앞으로 본인이 어떤 파이널 프로젝트를 할 것인가 조금씩 폭을 좁혀 나가면서 그에 맞는 수업을 골라서 듣는 거지요. (여러개의 작품을 하는 게 아니라 콕 찝어서 하나만 깊이있게 파는 거랍니다^^)
(제 경우엔 – 저는 New Media 전공입니다) 어떤 학생은 동영상 편집에 관심이 있고, 어떤 학생은 Flash쪽에, 어떤 학생은 DVD 타이틀 쪽에 관심이 있지요. 각각의 학생들은 자기의 관심사에 맞는 커리큘럼을 선택해서 전체 학점의 절반 가량을 거기에 맞춰 수업을 듣고..결국 그에 연관된 최종 프로젝트를 완성하게 되지요. 이 과정에서 중요한 게..”미드 포인트 리뷰”라는 것 입니다.
절반의 수업을 마친 학생은 학과장과 관련 교수 앞에서 자기가 어떤 사람이고 관심사는 어떤 파트인지 설명을 합니다. 이어서 지난 수업/학기동안 해낸 과제나 작품들을 보여주면서 자신의 실력을 뽐내고(?) 이런 작품을 만들 수 있는 학생으로서 앞으로 남은 절반의 수업 시간동안 어떤 프로젝트를 완성해나갈 지..생각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을 합니다.(이 과정이 보통 20~30분정도 걸립니다) – 프레젠테이션 일주일 전에 리포트 형식의 단행본 6부를 제출하고, 학과장은 그 서류를 참고해서 그쪽의 전문 교수를 참가시킵니다.
이상의 짧은 프레젠테이션을 마치면 교수들은 몇가지 질문을 하지요. 어디에 중점을 둘건가, 프로젝트의 컨셉을 확실히 이해했나..등등
그리고 나면 학생은 잠시 나가있고 10~15분동안 교수끼리 회의를 한 후에 학생은 다시 입장, 통과 혹은 특정 부분에 대한 보완/수정 요구를 듣게 됩니다.
바로 통과한 60~70% 학생들은 다음 과정인 디렉티드 스타디를 거쳐 파이널 프로젝트를 완성하지요(나머지 20~30% 학생은 몇번의 프레젠테이션을 반복). 디렉티드 스타디란 한마디로 개인 지도랍니다. 자신이 정한 프로젝트에 맞는 교수를 찾아가서 자기가 이런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는데 도움을 줄 수 있겠느냐고 물어보고, OK를 받으면 학교의 나머지 절반의 시간동안은 그 선생과의 교류와 더불어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거 랍니다. (헉헉…설명이 생각보다 어렵네요.. 제대로 이해할 수 있으려나…)
하여간 오늘은 제가 이 미드 포인트를 통과했습니다. 저의 프로젝트는 아이들의 교육을 병행한 게임 사이트. “주 무대는 남극이구요, 그에 맞게 귀여운 동물들을 등장시켜 아이들이 즐겁게 게임도 하면서 약간의 공부 같은 것도 할 수 있는 게임들을 제공하는 홈페이지 만들기” 랍니다. 아래의 그림이 샘플 이미지구요.약간 과장하자면 6개월정도의 고민 끝에 생각한 컨셉인데 비교적 쉽게 이해 받고 통과를 해서 무척 기쁩니다. 이제 나머지 시간동안은 지금은 머리속에만 있는 생각들을 다듬어서 그럴듯한 결과물로 뽑아 내야 겠지요.
여기 낯선 샌프란시스코에 와서 가장 큰 걱정거리였던 지니의 출산도 무사히 마치고 이어서 미드 포인트도 통과해서 정말x정말 홀가분 합니다. (그래서 기념으로 하루에 세개의 블로그를 남깁니다 ^^)

하나님, 감사합니다~

여행 후유증에 빠져 지냄.

지난 4박5일의 여행 일정…

1일엔 LA로 출발 그리고 숙박, 2일 오후까지는 디즈니 구경,
2일 오후부터 4일 오전까지는 라스베가스,
4일 저녁 무렵에 다시 LA 도착해서 숙식,
그리고 5일인 토요일 저녁에 겨우 SF로 돌아왔습니다.

하루 평균 5시간씩의 운전을 하는 강행군이었지만
나름대로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2년 전에 갔을 때와는 또 다른 곳들을 장모님을 핑계삼아
많이 구경하고 돌아 왔습니다.
5일만에 돌아온 샌프란시스코의 우리 집이 생소해 보이기까지 했답니다.
여행 후유증인지 그 이후로 3~4일동안 계속 잠이 늘어서
조금은 병든 닭같은 모습으로 충전중이랍니다.
사진도 정리하고 미뤘던 알바 일도 마무리 해야 되는데
일이 통 손에 잡히질 않네요…

지금의 짧은 여행후기도 몇번을 미루다가 겨우 쓰고 있다니..쩝…

어서 빨리 힘내서 울트라 닭으로 귀환(!) 하도록… 화이팅~~~~

밤 바다

밤 9시가 넘었는데 문득 바닷가 구경을 하고 오자는 아내의 의견. 이런저런 일을 마무리 짓고 완전무장을 한 우리는 1시간 후에(얘기 꺼낸 지 50분 후에 출발했다는 뜻) 차로 5분이면 가는 위치에 있는 바닷가에 서 있었습니다. 날씨 탓이겠지만 오늘은 겨울 바다 분위기. 무진장 불어대는 바람탓에 그야말로 눈도장만 찍고 왔습니다만 깨끗한 밤 하늘은 아직도 마음에 남아 있습니다.
오늘도 일상에서의 탈출이군요^^
(오늘은 저의 (5분만에 완성한) 그림을 올립니다. 나름대로 비슷한 분위기였다고 만족중 ^^;;)

감자팩 맛사지 당함

음… “일상으로의 초대”라는 카테고리에 들어가는 글이지만 옆의 모습은 다분히 비일상적인 사진입니다.(어색한 모습으로 느끼겠지만 물론 연출된 표정입니다^^)
4년이 지나면 내 나이도 40(으악~ 벌써!!). 不惑이라는 말도 있지만 자신의 얼굴을 책임져야 하는 나이라는 얘기가 점점 실감이 납니다. 지난 40년동안 많이 웃은 사람은 인상 자체가 어느정도 웃는 인상으로, 반대인 사람은 그 반대의 얼굴을..그야말로 칼 안대고 세월을 이용한 천연 성형 수술이라고나 할까요? funny4u라는 아이디를 쓰곤 있지만 평소에 그다지 웃는 얼굴이 아닌 나의 인상은 아무래도 조금씩 “심각한 形”으로 변화되고 있는 건 아닌지 약간 걱정도 되고요.[#M_ 계속 보기(클릭) | 아까처럼 줄이기(클릭) | 위에서 한 얘기와는 (전혀?) 별도로 제 아내는 저의 얼굴에 관심이 많습니다. 또래의 아줌마 치고는 얼굴 관리에 좀 소홀한 편인 제 아내는 가끔 시간을 내서 그나마 간단한 팩 맛사지 같은 걸 하곤 하는데 그때마다 물귀신처럼 저를 끌어들이려고 합니다. 단순히 보수적인 성격때문인지 어쩐지 사실은 저도 잘 모르겠지만 의례히 저는 이래저래 핑계를 대며 피해다니곤 합니다. (서두에서 밝혔지만 이런 상황 자체가 자주 일어나는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오늘은 결국 붙잡히고(!) 맛사지를 당했습니다. 뭐가 좋은지 제가 멍하니 팩을 뒤집어쓰고 있으면 아내는 저를 보고 빙그레 웃곤 하지요. 멍하니 앉아있는 저는 문득 얼마전 기계고장으로 새로 산 디지탈 카메라 생각이 나서 와이프를 독촉, 위의 사진을 찍었습니다.
해서… 오늘은 이 얘기를 log에 남깁니다._M#]

자 이제 어디로 갈까? 네트는 광대하거든…

홈페이지라는 걸 첨 만져본 지가 어느새 5~6년이 훌쩍 넘어버렸다.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큰 테두리 안에서 이것저것 배우고 또 써먹고,
그러다가 어느새 지금은 결혼까지 한 몸으로 미국에서 유학생으로 있다.
New Media라는 전공하에.

가끔 아르바이트 삼아 주변 사람들의 홈페이지는 만들어 줬지만,
제대로 된 내 홈페이지는 만들어 본 적이 없다.
아는 게 많아서라고 말하면 욕먹겠지만 기본적으로는 겁이 난다.
그러고 보면 처음 석고데셍 한다고 연필 잡아본 게 두 해만 지나면 20년인데,
홈페이지에서 보이는 것들로 그동안의 얕은 재주가 들통나는 게 겁이 난다.

유학온 지 2년이 지났는데, 계속 다짐했던 나의 개인 홈페이지가
최근 한 두 달 동안의 고민 끝에 이렇게 블로그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까닭 없이 아끼고 있는 com 도메인은 다른 모습으로 시작하리라 다짐하며…)

어쨌든 새로운 한 발은 내디뎠다.
(이쯤에서 다시 제목을 읽어 줄 것^^)

* 아는 사람만 아는 퀴즈 – 이 글의 제목은 어디서 인용 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