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을 며칠 앞두고

다음 주면 할로윈이라 복장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서우는 물론 아무것도 모르지만 우연히 코스코에서 발견한 복장이 가격이나 모양이 마음에 들어서 하나 골라 봤고요, 선우는 2주쯤 전에 자기가 직접 ‘이번에는 인디안으로 해보고 싶다’고해서 엄마랑 쇼핑을 가서 골랐습니다.

IMG_20131018_005914
이제 서우한테 핸드폰 들이대고 사진을 찍을라 치면 나름 표정을 만듭니다. (이게 자칭 예쁜 표정~)

IMG_20131018_010211
드디어 자매를 한 컷에 자연스레 찍을 때가 왔군요. (서우가 이제 왠만한 말은 알아 들어요~)

IMG_20131020_094957
“예쁜 표정!” 이러면 자기를 쓰다듬어요… ^_^;;

IMG_20131020_170921
사진보단 사탕에 관심이 있는 서우. (여긴 할로윈때 장식 할 호박을 파는 곳인데, 뒤에 보이는 볏짚은 애들 놀이터 같은 분위기로 셋팅 해 논 겁니다)

IMG_20131020_181837
이 애매한 표정을 보세요. 뭐라고 한 마디 할 자세죠?

IMG_20131020_182405
어쨋거나 아빠 시선에서 보면 아직은 요렇게 조그만 아이네요~

IMG_20131020_184705
지난 주부터 시작한 선우의 합창단 모습. 공교롭게 두번째인 이번주엔 프로 재즈 가수의 녹음에 함께하기로 해서 얼떨결에 꼽사리 꼈습니다.

IMG_20131021_175323이 표정에 대한 해석은… “그네타는 나 이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