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ll Bill Vol.1+2

진작에 Vol.1을 구해놨지만 2편이 나오면 함께 보려고 굳세게 쳐박아놨던 킬빌의 Vol.2를 드디어 구했습니다. 그리고 엊그제 봤지요.

며칠 전에 요 윗 부분까지 쓰고 있는데 애기가 우는 바람에 중단 됐던 글 입니다. 처음 계획은 쿠엔틴 타란티노에 대해 좀 길게 써 보려 했는데 짬짬이 나는 시간으로는 좀체 다시 손대기가 어려워 벌써 며칠이 흘렀네요. 시간이 흐르다 보니까 처음의 그 여흥도 약간 시들해지고…해서 짧게 줄일랍니다.(그림 올려 놓은 것도 아깝고요^^;)

사람이 욕심내는 것 중에 “돈”과 함께 따라오는 단어=”명예”.
돈이야 생활하면서 계속 부딪히니까 어쩔 수 없다하지만, 전 평소에 명예욕은 별로 관심이 없다고 생각하며 살았습니다. 근데 쿠엔틴 타란티노의 킬 빌을 보니까 그 명예욕이란 거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더군요. “킬 빌 vol.1″이라는 제목 바로 전에 “쿠엔틴 타란티노의 네번째 영화”라고 자신있게 내세운 글귀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기 시작했는데, (감독 자신이 각본을 썼다고는 하지만) 참 자신이 하고 싶은 걸 마음껏 표현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정말 멋들어진 애니메이션 부분도 그렇고, 슈퍼 히어로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빼어 놓을 수 없는 피바다 액션, 사무라이, 중국 권법 등 ‘나는 이런 걸 좋아 해’라고 말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무리 잘난 감독이라도 돈놓고 돈먹는 헐리우드에서라면 그다지 쉽지 않은 일이겠지요. 원래 타란티노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얼마나 보여 줬는지는 물론 알 수 없지만(보여주는 것과 보는 것은 때때로 상당히 틀린 이야기로 남지요^^), 블록 버스터급에서 저만큼 자기 취향을 마음껏 떠들어 댈 수 있는 건… 제 생각엔 돈 보다는 그가 찍은 세편의 영화가 가져다 준 “명예”가 아닐까 싶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래서 성공하고 싶은걸까요?

기대를 많이하고 본 영화라 약간 걱정아닌 걱정을 했는데, 실망보다는 만족이 훨씬 크네요.

부러버요. 쿠엔틴 타란티노~

** 영화를 본 후, 웹을 통해 알게 된 사실:
1편의 오렌 이시이 부하인 크레이지88 행동대장, 쟈니 모 =
2편의 수염을 자꾸 만지는 싸부, 파이 메이 (1인 2역이라니 놀랍죠?)
실제 이름 유가휘, 실제로 남파소림권이기도 한 ‘홍가권’을 익힌 진짜 무술인, 황비홍의 직계제자라고 하네요.
(이런..그러고 보니 크레딧을 제대로 안 봤군요)

점수: ★★★☆

3 thoughts on “Kill Bill Vol.1+2”

  1. 요즘엔 진솔이 땜에 잔인한건 못보겠다. 컴으로 혼자 보곤하지. 물론 킬빌1도. 나이가 드니 잔인한 장면은 없는 영화가 더 좋아지더라. 그래도 볼건 보지. 며칠전엔 “소녀검객 아즈미…” 보는데도 약간 짜증나데..폭력미학이라는 말이 점점 싫어질라구한단말씀.

  2. 유가휘를 모르고 있었다니..좀 의왼데..? 우리 어렸을때 소림사 무술고수로 단골출연하던 배운데 말야.. 나이가 들었어도 여전한 모습이 대단한 내공의 소유자 답더군.
    킬 빌이 좋은건…거기서 떠들어대는 인간들의 뻔뻔스러울만큼 자연스런 나름대로의 진리…인간 말종들인데도 말이야..

  3. 끝나지 않았다는 킬 빌 Vol.3를 기대해보자구.
    엄마의 죽음을 목격한 어린 흑인소녀의 복수담이래니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welve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