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온 지 4년 됐네요.

2002년 1월 8일.
이민가방 3개 + 기타 짐 2개 들고 아내와 둘이서 머나 먼 이곳 미국 땅을 처음 밟았습니다.
캘리포니아가 어딘지, 샌프란시스코가 어떤 곳인지도 잘 모르고 무턱대고 미국에 온 지 4년이 지났군요.
(1월 8일이 제 입대일인 관계로 잊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에서 1년 반정도 살고 선셋지역으로 이사해서 1년 2개월,
그리고 이 곳 플레즌튼으로 이사 온 지 1년 4개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 사이에 가장 큰 이벤트라면 선우의 출생이구요, 원래의 목적에서 약간 벗어나서(애당초 뭔 목적이 있기는 했나? ^^;; ) 아내의 미국 간호사 자격증 취득에 이어진 취업 이민으로의 전환, 그리고 저의 대학원 과정 졸업 정도가 되겠네요. 늘 그렇지만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면 이런저런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하지만 영어라면 완전 외계어로만 생각하던 저희가 미국에 와서 학교도 다니고 직장도 다니며 그럭저럭(!?) 살고 있으니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이제 새해 기분도 슬슬 뿌리치고 본격적으로 2006년을 시작해야겠습니다.

밝은 분위기의 사진 하나 골라 봤어요(핸드폰 카메라로 촬영)